Eth Dev Post

Github Blog 플랫폼 선택!

Github Blog 플랫폼 선택! feature image

 드디어 블로그 셋팅을 끝마쳤습니다. (감격) 이제까지 이 블로그 저 블로그 돌아 다니면서 한 군데에서 오래 블로그 포스팅을 해오지 못 했었는데 이제 한동안은 github 블로그를 사용하려고 합니다. 블로그 플랫폼 선택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아시다시피 블로그 플랫폼 종류가 너무 많거든요.. 한국에서 대부분 사람들이 사용하는 네이버, 티스토리부터 시작해서 워드프레스, 텀블러, 미디움, 그리고 최근에 한국에서 뜨고 있는 브런치까지.. 본인이 원하는 용도와 목적에 따라서 다양하게 블로그 플랫폼을 선택할 수 있는 시대인 것 같습니다. 저도 갈팡질팡 많이 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도 사용했었고, 티스토리도 써보려고 했었고, 현재는 미디움도 많이는 아니지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제까지 크게 마음에 드는 블로그 플랫폼을 만나지 못 했습니다. 기능이 괜찮은 블로그다 싶으면 한국에서 전혀 활성화가 되지 않은 경우가 많았고, 한국에서 많이 쓰는 블로그를 사용하려다 보면 기존 블로그들은 기능적으로 제약이 너무 많고.. 그래서 블로그 플랫폼을 선택하는 데 있어서 스스로 몇 가지 조건을 설정하였습니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github 블로그를 선택하였고, 아래 글에는 왜 github 블로그를 선택하였는지 제가 설정한 조건에 따라 서술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모든 것의 시작: 무료

 타이틀을 이런 식으로 써놓으면, 역시 한국인! 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습니다만, 학생이 돈이 넉넉한 직업은 아니고, 대다수 블로그 플랫폼은 무료입니다. 물론 예상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이 조건으로 저는 워드프레스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워드프레스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기는 합니다만, 바꿀 수 있는 부분이 굉장히 제한적입니다. 반면에 github 블로그는 워드프레스의 유료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의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무료입니다. 제약이 있다면, git을 어느정도 쓸 줄 알아야 원활하게 블로그를 사용할 수 있다는 건데, 저같은 경우는 다행이도 git 공부를 프로젝트 준비를 하면서 해둬서 블로그 사용은 수월하게 할 수 있는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git 기초만 알고 있다면 github 블로그는 정말 좋습니다.

2. 폰트가 좋아야 한다.

 제가 여러 블로그 플랫폼을 돌아다니면서, 현재 정착한 블로그 플랫폼 중 하나가 medium입니다. medium은 들어 가보시면 느끼겠지만, 디자인이 굉장히 깔끔합니다. 한글 폰트만 제외하고요. 한글 폰트는 굉장히 별로입니다. 약간 명조 체 같은 느낌이랄까요? 사실 폰트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썼지만, 제가 원하는 폰트는 기본에 충실한 폰트입니다. 그저 나눔고딕이나 윤고딕, 본고딕 같은 서체들을 블로그에서 쓰고 싶었습니다. github 블로그는 원하는 폰트를 마음대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블로그에서는 'Source sans-pro'를 사용합니다. 코드의 경우 'D2 coding'을 사용합니다.

3. Code snippet의 Syntax highlighting이 잘 되어야 한다.

 사실 syntax highlighting 부분은 제 스스로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을 정도로 집착을 보인 부분입니다. 처음 시작은 medium에서 github에서 제공하는 gist밖에 쓸 수 없다는 것에서 시작했습니다. 당시 생각했던 것이 '내가 인터넷에서 본 여러 블로그에서 쓰는 여러가지 예쁜 color scheme은 어떻게 적용하는 걸까?'이었습니다. 그 뒤로 납득할만한 syntax highligting을 적용 하기 위해 굉장히 많은 시간을 투자했습니다. Sublime text3에서 본 여러가지 color scheme에서 자극을 받지 않았나 생각 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제가 원하는 테마를 완벽히 적용하지는 못 했지만(개인적으로 어두운 배경을 좋아합니다), 가독성이 나쁜 것은 아니기에 한동안 이 테마를 유지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def show
    @widget = Widget(params[:id])
    respond_to do |format|
      format.html # show.html.erb
      format.json { render json: @widget }
    end
  end
  

괜찮죠..?

4. 디자인이 좋아야 한다.(예쁘면서, 가독성이 좋은)

 제가 쓰고 있는 jekyll 테마는 'leonids'라는 테마입니다. 이 테마는 보라색을 블로그 메인 색으로 쓰고 있습니다. 정말 다 좋았는데, syntax highlighting부분이 개인적으로 예쁘기는 한데 가독성이 좋은 것 같지는 않아서 커스 터마이징을 했습니다. 배경이 너무 깔끔한 느낌이라서 사진이라도 좀 넣어볼까 생각은 하고 있는데, 지금 상태로도 꽤 훌륭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5. 내가 쓰는 내용을 남들 눈치 보지 않으면서 쓸 수 있어야 한다.

 대부분 블로그 플랫폼은 팔로우 기능이 있습니다. 그래서 내가 쓴 글을 많은 사람들이 좀 더 쉽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근데 어느 순간 생각해보니 누가 내 글을 꼭 본다는 전제를 가지고 글을 써야하다보니, 글 쓰는 것이 하나의 스트레스로 다가오더군요. 질 좋은 글을 쓰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이지만, 누가 내가 쓴 글을 본다는 생각을 하면 내가 쓰는 글 이 괜찮은 글인지 스스로 자꾸 생각하게 되더군요. Jekyll은 나쁘게 얘기하면 소셜 네트워킹 기능이 부족한 블로그 플랫폼이 지만, 저에게는 이것이 오히려 장점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이러쿵 저러쿵 jekyll 좋아요 라는 이유를 쭉 열거해보았는데, git을 모르면 잘 쓰기 어려운 블로그 플랫폼인 것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git push를 기반으로 블로그가 업데이트 되다보니.. 그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참 그리고 블로그 템플릿은 두 번 쓰세요, 세 번 쓰세요! 처음엔 저도 직접 제 블로그 디자인을 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디자인 감각이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다 보니.. 디자인을 멋지게 한다고 했는데, 안 되더군요.. 또 기존 템플릿들에는 여러가지 유용한 기능들이 잘 들어가 있습니다. tag 기능이나 소셜 댓글 기능 등이 다 있더군요. 직접 디자인한 것을 좋아한다고 해도 기능 구현이 어려운 것들이 많이 있을테니, 최소한 베이스 템플릿을 사용해서 블로그를 제작하길 권합니다.

Jeykll Free Templete

 앞으로 즐겁게 블로그 포스팅을 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홈으로

잘못된 정보나 궁금하신 점은 hcn1519@gmail.com으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